대전산단, 디지털 혁신산단화 ‘환영’ > 관리공단소식

본문 바로가기

관리공단소식

관리공단소식

대전산단, 디지털 혁신산단화 ‘환영’
| 21-06-01 11:54 | 조회수 : 60
관리공단소식

본문

김종민 대전산업단지관리공단 이사장이 대전시 산단 대개조 사업 발표에 환영의 뜻을 밝혔다.
입주사들 역시 대개조 사업 추진으로 대전산단 활성화에 기대감을 표했다.
28일 대전산단은 약 50년이 넘은 노후 산단을 대전시가 새롭게 대개조해 시대여건에 맞는 디지털 혁신산단으로 추진한다는 것에 환영의 입장을 밝혔다.

김 이사장은 “조성된지 50년이 지나 심각한 노후화 문제가 있어 그 동안 대전시 등에 건의하고, 변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왔다”며 “이번 대개조 사업으로 스타트업 이주 공간 등을 마련해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내비쳤다.

지난해 기준 대전산단 392개 업체 중 114곳이 입주 제한 업종이며 이들은 신축·증축·개축 등이 제한돼왔다.
하지만 이번 대개조 사업을 통해 시는 입주제한 업종을 완화조정하고, 제한업종 업체가 환경개선 조건을 충족하면 규제 완화, 근린생활시설 허용 등 혜택을 줄 계획이다.
김 이사장은 입주제한 관련해서 “입주를 희망 기업이 대거 들어오면 고용창출, 매출증대, 기업발전으로 이어져 결국 지역경제가 큰 활력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완화 조정에 근거한 환경개선 충족 요건은 지자체가 허가하더라도 환경부가 이행하지 않으면 효과가 적어질 수 있어 정부차원의 보완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올해 발족 50주년을 맞은 대전산단은 더 이상 굴뚝공장만 있는 땅이 아닌 대개조 사업을 통한 ‘새로워진 지방산단의 모델’ 역할을 강조했다.


김 이사장은 “올해를 산단 개조의 원년으로 생각하고 앞으로 지자체와 함께 화합하며 기존 입주기업의 체격을 키우고, 신생업체에게는 인큐베이터 역할을 하겠다”며 새로운 산단 문화 조성을 피력했다.
특히 입주제한 업종 완화, 갑천변 편입지역 민관개발을 추진하기 위해 특별계획구역 지정 등 산단발전을 위한 마중물 역할을 할 것이라는 희망도 드러냈다. 한편 대전산단은 지난 2009년 노후 산업단지 재정비 시범사업지구로 선정, 2012년 대전산단 재생계획 및 재생사업지구로 지정고시 됐으며, 2016년 재생시행계획 변경 고시로 일부 지역은 수용방식, 대부분의 지역은 재정비 방식으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하지만 기업특성을 고려한 근본적 접근이 아닌 도로, 주차장 등 기반시설 정비방식 위주로 진행됐었다.

 


2021.05.28

충청신문 한은혜기자 

http://www.dailycc.net/news/articleView.html?idxno=649201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